> 마당소개 > 구슬치기

구슬치기

 

프로그램 명칭(놀이명칭을 클릭하시면 동영상과 놀이에 대한 내용이 있습니다.)

강강술래

닭싸움

투호

 

 

개관

 

구슬을 가지고 노는 남자아이들의 놀이. 유리나 자기로 된 구슬을 가지고 구멍에 넣거나 목표물을 맞히거나, 상대방의 구슬 숫자가 홀수인가 짝수인가 또는 1·2·3인가를 맞혀 따는 놀이이다. 주로 겨울철에 많이 했고 전국적인 분포를 보인다. 이 놀이는 지방에 따라 '알치기' '꼴랑치기' '구슬따기' 등으로 불린다. 그러나 가장 일반적인 이름은 '구슬치기'이다.

 

유래

 

5구슬은 처음에 고운 흙(찰흙)으로 빚어 그늘에 말렸다가 이용하거나 시냇가에서 동그란 돌을 주워서 가지고 놀았다. 또는 단단하고 무거운 나무를 둥그렇게 깎아서 놀았거나 도토리·상수리 등의 열매를 가지고 놀았다. 그러다가 도자기를 구울 때 흙으로 빚은 구슬을 함께 구우면서 사기구슬이 등장하게 되고, 그후 일제강점기에 유리 사용이 많아지면서 그 부산물로 유리구슬이 등장하여 오늘날 우리가 보는 유리구슬이 놀잇감으로 쓰이게 되었다. 6·25 전쟁 때 망가진 자동차나 탱크 등에서 쇠구슬이 나와 잠깐 가지고 놀기도 하였는데 보편적이지는 않았던 것 같다. 구슬치기는 1970년대까지만 해도 가장 성행했던 겨울철 놀이였는데 요즘은 많이 하지 않는다. 이 놀이는 '돈치기'라는 엽전을 가지고 하던 놀이와 유사하다. 이 돈치기의 놀이규칙이 구슬치기와 결합하여 새로운 형태의 놀이방법이 많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놀이방법

 

구멍에 넣기, 알까기, 삼각형 치기 등 여러 가지 놀이 형태가 있다. 벽치기 서너 명이 구슬치기를 할 때 하는 방법으로 벽을 이용한다고 해서 벽치기라고 한다. 벽을 이용하는 방법이 여러 가지 있는데, 벽에 구슬을 대고 차례로 벽을 타고 떨어뜨려 다른 사람의 구슬을 맞히면 그 구슬을 갖는 방법도 있고, 가장 멀리 가서 멈춘 사람이 나머지 구슬을 모두 갖는 방법도 있다. 그밖에 자치기의 원리와 만난 '오부십부(오보십보)'가 있는데, 이는 벽에서 멀리 간 사람 순서로 다른 사람의 구슬을 쳐 멀리 보낸 거리만큼 구슬을 따는 방법이다. 즉 가장 멀리 간 구슬이 1등이 되는데, 구슬과 구슬 간격이 손으로 한 뼘이 되면 임의의 동작으로 쳐서 멀리 보낼 수 있고 한 뼘이 더 되면 자기 구슬의 위치에 서서 다른 사람의 구슬을 친다. 다른 사람의 구슬을 맞히지 못하면 허탕이 되고, 만약 맞히고 멀리 가면 상대의 구슬을 거리에 따라 5보에 1개씩 계산해서 따는 것이다. 예를 들어 20보면 4개의 구슬을 따게 된다.

 

교과서 속의 놀이

 

작고 둥근 구슬을 원하는 구멍에 넣거나 떨어져 있는 다른 구슬을 맞히기란 여간 어렵지 않다. 따라서 정확하게 조준해야 하고 손가락이나 손을 능숙하게 사용해야 한다. 그러므로 이 놀이를 하다보면 저절로 조준 능력과 손에 대한 감각이 길러지고 또한 공간을 잘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공간 지각력이 길러진다. 또 홀짝과 쌈치기 같은 경우 침착성과 결단력·판단력이 길러지게 된다.

 

기타

 

인도 북부와 네팔을 여행하는데 그곳에서도 구슬치기를 하고 있었다. 네팔 산악지대인 담푸스에서 우리 나라에서 하는 알치기를 하고 있었는데, 그냥 던져서 맞히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손 기술을 이용하여 맞히는 점이 달랐다. 네팔의 수도인 카트만두에서는 홀짝을 하고 있었는데 우리처럼 손으로 구슬을 쥐고 맞히는 것이 아니라 구슬을 5개 던져 그 안에 들어가는 숫자로 홀짝을 했다. 즉 던지는 사람은 2개나 4개가 들어가면 따고 건 사람은 1, 3, 5가 들어가면 따게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2개를 걸었다면 던지는 사람은 일정한 거리에서 5개를 구멍을 향해 던진다. 만약 4개가 들어가면 짝수가 들어갔기 때문에 2개를 따게 되고 만약 3개가 들어가면 2개를 물어주어야 하는 것이다.
구슬치기는 세계 여러 곳에서 하는 놀이인데, 놀이방법이 조금씩 다름을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