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당소개 > 굴렁쇠

굴렁쇠

 

프로그램 명칭(놀이명칭을 클릭하시면 동영상과 놀이에 대한 내용이 있습니다.)

강강술래

닭싸움

투호

 

 

개관

 

굵은 철사를 둥글게 만들거나 자전거바퀴, 둥근 통의 테 등을 채로 받쳐서 굴리면서 노는 놀이. 주로 남자아이들이 즐기던 놀이이다. 놀이도구가 굴러간다고 '굴렁쇠'라고 이름 붙여졌다. 전국적으로 행해졌으나 도시화되면서 점차 사라진 놀이가 되었다.

 

유래

 

옛날 사람들이 사용하던 술통이나 소매를 받는 똥장군(똥이나 오줌을 담아 두었던 통)의 태를 이용하여 놀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처음에는 통에 감았던 태의 재질이 나무 태(솔뿌리, 청대, 싸릿대, 아카시아 나무, 대나무 등)였으나 후에 쇠를 이용한 쇠태가 쓰였으며 이 쇠태가 이용되면서 본격적으로 놀이화되었고 자전거나 리어카, 드럼통이 들어오고 그 바퀴나 드럼통의 태를 자르거나 굵은 철사를 이용하여 놀이도구를 만들면서 빠르게 퍼져 나갔다. 최초의 문헌 기록은 <<무라야마 지준(村山智順)>>이 지은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 에 경기도 개성 지방의 놀이 가운데 하나로 어린이들이 수시로 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1980년대 후반부터 농촌에도 자전거와 리어카 등이 일반화되면서 이들 도구가 수명을 다하면서 놀잇감으로 전환되어 확산된다. 도시 근교를 비롯하여 농촌에까지 굴렁쇠 굴리기가 일반화되어 어른들의 어린 시절 기억으로 이 놀이가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면서 전통 민속놀이로 새롭게 자리하게 된다. 주위의 둥근 도구를 이용해 시작된 이 놀이가 사회 경제의 변화로 굴곡을 거듭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놀이방법

 

굴렁쇠는 보통 혼자서 굴리는 경우가 많지만 여럿이 함께 굴리기도 한다. 넘어뜨리지 않고 굴러가는 방향으로 이리저리 틀면서 가야 하기 때문에, 넓은 곳보다 좁은 곳이 굴렁쇠 굴리기에 적합하다. 여럿이 굴릴 때에는 기차놀이라고 하여 한 줄로 늘어서서 왼손으로 앞사람의 허리춤을 잡은 채 굴리기도 하고, 편을 나누어 일정한 거리를 이어달리기를 하기도 한다. 또 길바닥에 선을 그어놓고 전차(電車)의 선로처럼 그 선을 따라가며 굴리기도 한다. 이를 '전차놀이'라고 하는데, 굴렁쇠가 없는 아이는 굴리는 아이의 허리를 잡고 따라가며 중간에 내리고 타고 하기도 한다. 여럿이 굴렁쇠놀이를 할 때는 "둥글둥글 굴렁쇠야, 굴러굴러 어디 가니."라는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교과서 속의 놀이

 

초등학교 6학년 국어 교과서에 아버지가 어린 시절 굴렁쇠를 굴리던 기억을 더듬어 굴렁쇠를 굴리고 아들이 해보려고 하는데 애를 먹는 다는 장면을 소개한 부분이 있다.오랫동안 굴렁쇠를 바라보며 굴려야 하기 때문에 집중력을 기를 수 있고, 몸을 좌우로 움직이므로 몸의 유연성과 균형감각을 키워준다.

 

기타

 

굴렁쇠를 무조건 앞으로 민다고 잘 굴러가는 것이 아니라, 바퀴가 굴러가는 방향을 조정하면서 조금씩 밀어야 넘어지지 않고 굴러간다. 특히 논둑이나 밭둑과 같이 좁은 곳을 갈 때는 방향조정을 잘 하지 않으면 아래로 굴러떨어지기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