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당소개 > 닭싸움

닭싸움

 

프로그램 명칭(놀이명칭을 클릭하시면 동영상과 놀이에 대한 내용이 있습니다.)

강강술래

닭싸움

투호

 

 

개관

 

한쪽 발을 뒤로 들어올리거나 앞으로 꺾어 손으로 잡고 상대방과 겨루는 놀이. 상대와 몸과 무릎을 맞부딪쳐 서로 쓰러뜨리는 놀이로, 그 자세가 닭이 서 있는 것 같이 불안하다고 해서 닭싸움이라고 한다. 무릎끼리 부딪친다고 무릎싸움, 한 발을 들고 외발로 서 있다고 해서 깨금발싸움·외발싸움이라고도 한다. 놀이방법이 간단하고 아무런 준비물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어린이들뿐 아니라 청년들도 즐겨하는 놀이로, 우리 나라 전국에서 행해지는 놀이이다.

 

유래

 

아주 오랜 옛날부터 힘 겨루기를 즐겨오던 우리 조상들이 씨름을 비롯한 여러 가지 놀이를 만들어 내는 과정에서 한 발로 오래 서기와 한 발로 멀리 갔다오기 놀이를 하면서 점차 무릎으로 힘과 재주를 쓰는 닭싸움 놀이를 생각해 냈다고 여겨진다. 놀이방법이 간단하고 아무런 준비물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여유가 생기면 어린이들뿐 아니라 청년들도 즐겨하던 놀이이다. 독립적인 놀이이기도 하고 다른 놀이에 부수적 끼여 놀아지기도 한다. <<무라야마 지준(村山智順)>>의 <조선의 향토오락(朝鮮の鄕土娛樂)>에는 충남에서는 천안, 아산, 경남에서는 김해, 강원도에서는 삼척지방 등 곳곳에서 이 놀이가 행해지고 있음을 보고하고 있다. 특히 삼척지방의 놀이에서는 방법까지 명기하고 있어 주목된다. "한쪽 다리는 손으로 잡고 한 다리로 서서 무릎으로 서로 떼민다. 서 있는 발이 일정한 테두리 밖으로 나가거나 다리를 잡고 있는 손을 놓으면 진다"

 

놀이방법

상대와 맞붙을 때는 손을 사용하면 안 되고, 어깨나 머리 또는 몸으로 밀어붙여 싸워야 한다. 상대의 힘에 밀려 주저앉거나 균형을 잃어 올린 발을 푸는 쪽이 진다. 먼저 기본자세를 취해야 하는데, 보통 한 쪽 발을 들어 서 있는 다리의 허벅다리에 가져다 대고 한 손으로 그 발목을 잡는다. 그리고 다른 한 손으로는 들어올린 다리의 바깥 허벅다리를 잡는다. 여자아이들의 경우에는 발을 뒤로 해서 잡기도 한다.

 

교과서 속의 놀이

 

한쪽 발을 들고 균형을 잡는 일이 그리 쉽지 않고, 더욱이 그런 자세로 상대편과 싸움을 하는 것은 더욱 어려운 일이지만 재미도 있고 평형감각도 기르는데 좋은 놀이이다. 그리고 다리 힘을 키워 몸을 튼튼히 하고 인내력과 투지를 길러준다.

 

기타

 

이 놀이는 외발씨름에서 발전된 형태로 여겨진다. 외발씨름은 한 발을 들고 손을 이용하여 균형을 무너뜨리는 놀이인데, 손을 이용하게 되면 할퀴고 꼬집고 머리카락을 잡는 등의 좋지 않은 행동이 나오게 되면서 닭싸움 형태로 정착되었다. 인도에는 '무르게 인 라라이(닭싸움)'라는 놀이가 있는데, 우리 나라의 닭싸움과 자세는 전혀 다르나 놀이원리는 같다. 이 놀이는 오른손으로 오른쪽 다리를 들고 왼손은 뒷짐을 진 다음 어깨만 이용해서 원 밖으로 밀어내는 방식이다.